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은 서울 청계천, 종로, 광화문 일대의 16개 장소를 안내하는 ‘스마트 투어가이드’ ‘서울 도보여행’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 ‘스마트 투어가이드’는 공사가 운영하는 오디오 가이드 어플리케이션 시리즈로, ‘서울 도보여행’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신라, 백제 역사여행 등에 이어 11번째 출시되는 앱이다.

이 어플리케이션의 큰 특징은 “장희빈과 숙종이 처음 만난 곳”등 관광지에 대한 해설을 오디오로 제공한다는 점이다. 외국어 버전으로는 영어, 일어, 중국어가 있고, 또한 GPS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처음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도 동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면 문화관광해설사나 관광가이드가 없이도 해당지역에 관해 편리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각 관광지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 등 깊이 있는 해설을 들을 수 있어, 관광 정보 제공 뿐 아니라 학생들 교육에도 유용하다.

스마트관광기획팀 송현철 팀장은“스토리텔링은 관광지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 되는 만큼 앞으로 오디오가이드 앱 서비스를 확대하고 지자체에서도 적은 예산으로 오디오가이드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에서는 ‘서울 도보여행’앱 출시 기념 다운로드 이벤트를 개최한다. (아이폰, 안드로이드에서 모두 다운로드 가능) 앱을 설치하고 인증샷을 이메일로 보내면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 미니 등 경품을 제공한다. 이벤트는 4월 19일(금)부터 5월 19일(일)까지 진행하며, 당첨자는 5월 22일(수)에 발표된다.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