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이버는 12일, 최신 패션 정보를 가장 손쉽고 빠르게 공유할 수 있는 모바일 소셜 미디어 서비스 ‘워너비!(WANNA B!)’를 출시했다.

패션 정보는 그 특성 상 정보의 유통 주기가 매우 짧다. 따라서, 패션에 관심 있는 이들은 블로그,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서로 교류하며 정보를 교환하고 국내·외 유명 사이트에서 취향에 맞는 정보를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했다.

회사 측은, 이와 같은 이용자들의 이용 형태를 스마트폰에서도 편리하게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 워너비!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워너비!는 네이버/트위터/페이스북 등 평소 즐겨 사용하는 서비스의 계정과 연동하는 방식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자신과 취향이 비슷한 다른 이용자를 ‘팔로우(follow)’해 업로드하는 콘텐츠를 받아보고, 특히 마음에 드는 콘텐츠에는 ‘B!’를 표시하는 등, 기존 SNS에 익숙해져 있는 이용자들이라면 더욱 편리하게 패션에 대한 관심사를 나눌 수 있다.

특히 ‘클리핑’은 평소 백화점이나 잡지, 패션 사이트에서 마음에 드는 소품을 스크랩하던 이들이 가장 주목하는 기능이다. 워너비! 앱 안에서 패션 사이트를 방문해 발견한 패션 소품 이미지를 길게 터치하면, 자신의 페이지에 해당 이미지와 출처, 상품명, 가격이 자동으로 등록된다. 현재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사이트는 국내·외 주요 패션 사이트 60여 곳으로, 향후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꾸준히 늘려갈 예정이다.

또한, 국내 대·소형 패션 쇼핑몰 및 해외 사이트의 아이템을 한 데 모아 직접 코디해보고, 이를 워너비! 지인들과 나눌 수 있는 ‘코디셋’ 기능도 갖추었다. 코디셋 역시 각 아이템 별 이미지와 출처는 물론 상품명과 가격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어 많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