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앱을 다운로드 하면 적립금을 드립니다”. 신규 앱 다운로드 시 많이 볼 수 있었던 이 문구를 이제 만나보기 어렵게 됐다.

㈜나우마케팅(대표 최현철, www.nowmarketing.co.kr)은 ‘리워드를 통한 앱 설치 마케팅’ 공식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8일 밝혔다.

‘리워드를 통한 앱 설치 마케팅’이란 이용자가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그 대가로 게임머니, 게임아이템, 현금 등을 지급해 주는 앱 마케팅 방식을 말한다. 이는 CPI(Cost Per Install)라고도 불리며, 2011년 등장한 ‘돈주는어플’과 이후 개발된 ‘애즐’, ‘애드라떼’ 등이 CPI를 활용한 대표적인 리워드 앱이다.

CPI는 거액을 투자해 개발한 신규 앱을 쉽게 홍보 할 수 있는 수단으로 각광 받으며 2012년에는 국내 시장규모 연간 400억 원 이상으로 급성장했다. 현재 국내 CPI 주력업체는 100여 개이며, 일반 모바일 게임업체까지 포함하면 그 수는 수천 개에 달한다. 일반 게임업체에서도 자신의 게임을 통해 앱을 다운로드 하면 게임아이템을 지급하는 등의 행위를 하고 있어 특허 침해의 위험이 크다.

세계최대 검색광고 회사 오버추어는 키워드 검색을 통한 클릭이 발생했을 때 광고비를 지불하는 CPC(Cost Per Click) 특허를 받아 국내에서만 몇 조 원 이상 수익을 올린 전력이 있다. 인터넷 클릭과 스마트폰 앱 설치는 비슷한 의미를 지니기 때문에 ㈜나우마케팅의 CPI 특허는 오버추어의 CPC만큼 큰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현재 특허권자인 ㈜나우마케팅은 각 업체별로 특허 침해 증거자료 수집을 거의 마친 상태라고 전해 소송이 진행될 경우 업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나우마케팅 최현철 대표는 “이번 CPI 특허 획득은 세계 최초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면서 “급성장하고 있는 CPI 분야에 갑작스런 변화를 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변리사, 변호사 등 각계 전문가들과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이후 대처방안을 모색하는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나우마케팅은 2011년 6월 ‘돈주는어플’ 앱을 처음으로 론칭하며 같은 해 ‘리워드를 통한 앱설치 마케팅’의 특허 출원을 신청해 올 3월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 CPI 주력업체란?
앱 다운으로 적립금 등을 모아 커피나 음료수, 기프티콘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업체로서 현재 국내 업체들 누적 회원이 약 500만 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앱을 다운 받으면 앱스토어에서 순위가 올라가기 때문에 광고주들이 많이 이용하며, 적립금 비용은 모두 광고주가 부담한다.

□ 게임업체들의 리워드 사용 현황
신규 모바일게임을 출시하면 단기간에 순위를 올려야 인기를 끌 수 있지만 홍보할 곳이 마땅치 않다. 이때 웹사이트 게임 이용자를 대상으로 게임머니나 게임아이템 등을 주고 신규 게임 앱을 다운받게 하면 순식간에 많은 앱 다운로드가 일어나 신규게임 순위가 급상승하게 된다. 이처럼 리워드를 주고 게임을 설치를 유도하는 행위는 특허침해에 해당된다.
Posted by VIJAYA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