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래형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이같은 최첨단의 다양한 특수 시각효과를 다루는 IT영상전문인력을 한 해에 200명 가량 ‘맞춤형’으로 배출해 업계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죠!”

동명대(총장 설동근)가 국내외 굴지의 기업들과 협력해 최첨단 컴퓨터그래픽, 영화특수시각효과 등 미래 영상IT기술분야 전문인력을 지속 양성하면서 연구개발과 상용화까지 병행하는 거점을 교내에 마련해 비상한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최초일뿐만 아니라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 영상IT산업 선진화에 크게 기여하게 됐기 때문이다.

동명대는 28일 첨단그래픽처리장치(GPU)를 활용한 ‘슈퍼컴퓨팅융합응용센터’(센터장 옥수열 교수)를 개소하면서 연간 200명의 ‘기업맞춤형’ 전문가 양성에 들어갔다.

과거 슈퍼컴퓨터 1,2호기를 잇따라 도입했던 동명대가 국내외 기업들과의 협정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미래형 기술 ‘전문가 교육-취업-상업화’에 동시에 나서는 거점을 교내에 전국 최초로 마련한 것이다.

이날 △세계 최초 컴퓨터용GPU 개발에 성공한 멀티미디어장치제조사 엔비디아의 한국공급사 리더스시스템즈 △세계 최대 컴퓨터제조사 델 △컴퓨터그래픽 및 영화특수시각효과(VFX) 등 디지털콘텐츠제작분야 국내 대표적 기업 CJ파워캐스트&AZworks 등과의 산학협력 협정을 한꺼번에 체결했다.

이 센터는 재학생들과 일반인에게 빠르면 6월부터 △GPU기반 슈퍼컴퓨터 활용 CUDA △3D, CG, Image프로세스, 비주얼컴퓨팅프로그래밍 △Catia, Matlab, ANSYS와 같은 기계및설계분야 어플 등을 지속 교육하는 동시에 △동명대 가족회사에 대한 쿼드로(Quadro)기반 기술이전 등 산학연계 프로젝트 및 상용화 등도 해나간다.

고비용의 기존 CPU기반 슈퍼컴퓨팅센터에 이어 저비용의 GPU기반 차세대 슈퍼컴퓨팅융합응용센터를 열었다는데 더욱 큰 의미가 있다.

컴퓨터그래픽스 계산수행기술 ‘GPU’를 기반으로 하는 슈퍼컴퓨팅융합응용센터는 지금까지의 ‘CPU’(전통적 응용프로그램 계산수행기술)방식 때보다, 고화질 동영상 처리속도를 30배 가량 높이고 비용 등은 1/10로 절감할 수 있다.

정재민 부산영화영상산업협회장은 “GPU기반 슈퍼컴퓨터는 영상제작 처리속도를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데, 부산지역에는 이를 활용할 장비와 전문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했다“ 면서 ”이 센터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고, 미래형 최첨단 영상IT산업의 국가적 진흥을 부산 업계가 주도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최신 GPU 슈퍼컴퓨팅융합응용기술과 △가상화, 클라우드컴퓨팅, 3D모델링, 4K리얼디스플레이 등의 다양한 시연도 큰 눈길을 끌었다.

설동근 총장은 "IT특성화와 산학협력을 전통적 강점으로 지닌 동명대가 IT영상분야 대학 혁신을 이루면서 디지털영상의 그래픽처리기술력을 한층 높여, 부산 영상산업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세계적 고성능 컴퓨팅융합응용센터 교두보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영민 산학협력단장은 “초고성능컴퓨팅분야의 집중적 발전이 국가적으로 요구되는 시기에 GPU기반 3D컴퓨터그래픽(CG)영상분야 고급기술 교육-연구-상업화를 주도해 △국내와 국제 공인기관으로서 자격인증을 가능케 하며 △지역 영화영상산업의 기술적 토대를 튼튼히 하며 △다양한 고속컴퓨팅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에게 진입장벽 낮은 양질의 자원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옥수열 센터장은 “GPU기반 슈퍼컴퓨팅을 활용해 무엇보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현장맞춤형교육으로 양질의 취업률 제고와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Posted by VIJAYA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