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입차와 국산차 소유자는 자동차를 바라보는 시각에서 차이가 있었다. 국산차 소유자는 정적인 안락함을, 수입차 소유자는 주행 성능 등 역동적인 기능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었다. 국산차 소유자는 ‘편안히 탈 것’, 수입차 소유자는 ‘신나게 달릴 것’을 원하고 있다.

자동차전문 리서치회사 마케팅인사이트(www.mktinsight.co.kr)가 소비자가 느끼는 차의 매력도인 상품성을 국산차와 수입차로 나눠 알아봤다. 지난 1년 내 새 차 구입자 8,559명에게 상품성과 관련된 56개 요소를 제시하고 자신의 차에서 ‘특히 마음에 든 점’(Needs Met)와 ‘특히 마음에 들지 않은 점’(Needs Unmet)을 선택하게 했다. 국산차와 수입차별로 선택 비율이 높고 낮은 순서대로 10개씩을 뽑아 각각의 만족/불만사항 Top10으로 선정, [표1] 국산차와 [표2] 수입차로 정리했다. 그 결과 국산차와 수입차는 만족사항 Top10과 불만사항 Top10 모두에서 5개씩은 같고 나머지 5개씩은 달랐다.

우선 만족사항 Top10을 보면,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만족사항 1위은 차의 전면 스타일로같았다. 전면 스타일 외에 공통으로 만족하는 사항은 사고 관련 안전성, 앞좌석 편안함, 연료의 효율성 등이었다.

만족사항 Top10 중에 국산차 소유자에서만 있는 사항은 다양한 기기 연동 지원 여부, 유용한 수납공간, 계기판 디자인 등 차량 내의 ‘편리편안함’과 관련된 것이었다. 반면 수입차 소유자에만 있는 만족사항들은 주행, 추월, 제동 등 3가지 성능에 집중되어 있었다. 즉 ‘주행성능’에 대한 만족이 높았다. 국산차 소유자는 ‘편안한 탈 것’인지, 수입차 소유자는 ‘신나게 달릴 것’인지에 관심이 있다고 할 수 있다.

불만사항 Top10에서는 운전석에서의 시야, 적재 및 수납공간, 소음, 실내 재질 등이 공통적이었다. 이 외 불만사항으로 국산차 소유자는 가속성능과 고속 주행시 정숙성 등 ‘달리는 성능’을, 수입차 보유자는 보증과 중고차 가격 등 ‘경제적 측면’과 오디오, A/V와 같은 ‘주행 외 부가기능’을 꼽았다.

기본적으로 국산차 소비자와 수입차 소비자는 자동차에서 얻고자 하는 것이 다르다. 국산차 소비자들은 주거공간처럼 ‘편안하고 안락한 것’에는 만족하지만 ‘주행성능’에는 아쉬움을 갖고 있었다. 반면 수입차 소비자들은 그동안 국산차에서는 찾아 볼 수 없던 높은 수준의 ‘주행성능’에 만족하면서도 ‘차량유지와 가치’, 그리고 A/V시스템과 같은 ‘부가기능’은 불만이었다.

적지 않은 소비자들이 단순히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탈 것’보다 지금까지는 없던 신나게 ‘달릴 것’을 원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욕구는 수입차를 통해 충족되고 있다. 이들은 수입차가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기는 하지만 그만큼의 가치를 충분히 얻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자동차 리포트 13-16호, http://www.autoinsight.co.kr/auto_board_view.aspx?...). 새롭고 다양한 ‘달릴 것’들의 유혹은 쉽게 멈추지 않을 것이다.

[조사개요]
· 조사 수행 기관: 마케팅인사이트(www.mktinsight.co.kr)
· 조사 성격: 기획조사(Syndicated study)
· 모집단: 전국의 e-mail 이용하는 자동차 사용자
· 조사 시점: 2012년 7월
· 자료 수집 방법: 온라인 우편조사 (e-mail survey)
· 조사 규모: 총 응답자 95,012명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