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결 따뜻해진 날씨로 봄이 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봄은 나들이의 계절. SUV 차량과 미니밴은 나들이에 딱 맞는 차종들이다. 캠핑·레저 등으로 불어나기 일쑤인 짐 실을 공간도 넉넉하고 온 가족이 타도 비좁지 않다. 캠핑 등 야외 레저 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늘면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들이기도 하다.

현대자동차가 싼타페의 레저형 모델이라 할 수 있는 맥스크루즈, 다목적 오토캠핑카 ‘그랜드 스타렉스 캠핑카’를 출시했고, 기아차는 카렌스와 모하비의 이어모델을 출시했다. 또한 쉐보레와 쌍용차도 올해 트랙스와 코란도 투리스모를 출시하는 등 신차업계에서는 SUV를 포함한 미니밴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이런 모습은 캠핑 등 야외 레져활동에 관심에 늘어나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런 모습은 신차뿐만이 아니다. 중고자동차 시장에서도 SUV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중고차 시장에서는 SUV에 대한 검색량의 증가로 그 인기가 표출됐다. 중고차 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에서는 현대차 싼타페, 기아차 쏘렌토와 뉴스포티지, 쌍용차 뉴코란도, 로디우스 등 SUV, RV의 문의량이 45%를 차지하며 강세를 나타냈다.

조회량의 증가는 중고차 시세로 이어지고 있다. 2010년식 싼타페CM은 2,230만원, 중고 스포티지R 2011년식이 2,040만 원대로 신차 가격대비 큰 하락세가 없다.

카즈 데이터리서치팀은 “준중형급의 아반떼HD를 제외하면 중고차 검색 및 판매문의의 상위권을 SUV가 차지할 정도로 중고 SUV의 인기가 높다. 만약 SUV를 판매할 계획이 있다면 지금 흐름을 잘 활용하면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