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KT가 아시아 최대 모바일 연합체 커넥서스(Conexux)와 함께 아시아 통신 사업자간 미디어 콘텐츠 협력을 주도한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3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 리츠칼튼호텔에서 커넥서스 서울 정기 총회 및 사장단 미팅을 개최하고, 아시아 사업자간 미디어 및 콘텐츠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 협력과 실질적인 고객 가치 증대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서울 총회에는 일반 정기 미팅과 달리 커넥서스 사장단 미팅을 추가해 NTT도코모(일본), 허치슨텔레콤(홍콩), 인도샛(인도네시아), 파이스톤(대만), 비나폰(베트남), 스마트(필리핀) 등 아시아 대표 사업자 CEO들이 참석해, WiFi 및 LTE 로밍 등 현안사항과 미디어 콘텐츠 등의 가상재화(Virtual Goods) 유통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KT 표현명 사장은 26일 사장단 미팅 기조연설에서 “All-IP 시대를 맞아 글로벌 가상재화(Virtual Goods)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미디어 및 콘텐츠 분야에서 커넥서스 회원사 간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표사장은 “커넥서스 협의체도 All-IP 시대에 맞게 기존 로밍 및 기업 고객분야 협력을 넘어서 미디어 및 콘텐츠 중심의 협의체로 한층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KT는 커넥서스 회원사 간 미디어 및 콘텐츠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한류 콘텐츠 및 전 세계 47개국에 서비스 중인 ‘지니 K-pop(Genie K-pop)’ 확산 등을 통해 글로벌 미디어, 콘텐츠 협력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 사업자들의 다양한 콘텐츠를 적극 수용해 KT All-IP 고객들에게 언제, 어디서든 접할 수 있는 고품질의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커넥서스 보드 멤버로 선임된 KT T&C사업협력담당 이응호 상무는 “커넥서스 회원사들이 All-IP 시대를 준비하고 가상재화 유통에 집중할 수 있도록 커넥서스 협의체 내 미디어 & 컨텐츠 워킹 그룹 신설을 추진할 것”이라며 “미래 성장 사업인 가상재화 유통으로 새로운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