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퍼니티(대표 박해정, www.oponiti.com)는 언제든지 스마트폰을 통해 가족끼리 쌓은 추억을 공유하고 열람할 수 있는 가족전용 앱 서비스 ‘패밀리’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친구들과 일상을 공유하는 카카오스토리나 페이스북과는 달리 ‘패밀리’는 오직 가족끼리 함께 공유하는 공간이다. 가족만 이용하기 때문에 사생활이 외부로 유출될 염려가 없고 무엇보다도 가족만의 이야기를 공유하며 추억을 간직할 수 있어 다른 앱보다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패밀리’ 하나면 온 가족은 사진, 기념일, 대화 등을 모두 공유하고 보관할 수 있다. 가족여행이나 가족모임 등에서 찍은 사진을 ‘패밀리’에 등록해 두면, 언제든지 온 가족이 사진을 열람해 옛 추억을 나눌 수 있다. 사진은 ‘부산여행’, ‘2013 졸업식’ 등 이름을 붙여 앨범으로 업로드 되기 때문에 관리가 편하고, 사진 열람에도 유용하다.

또한, 캘린더에는 가족들 생일이나 제사, 가족여행 등 기념일을 추가할 수 있다. 추가된 기념일이나 가족행사는 모든 가족과 공유할 수 있고, 사전 알람 기능 덕에 기념일을 잊지 않고 챙길 수 있다.

그 외에도 ‘패밀리’는 카카오톡처럼 가족끼리 대화 할 수 있는 채팅기능이 있으며, 평소 말로 건네기 어려운 사랑표현이나 필요한 쇼핑목록 등 전하고픈 메시지들은 노트에 남겨 공유하면 된다.

‘패밀리’는 여러 개의 가족을 생성해 그룹별로 이용도 가능하다. 가깝지만 미묘한 가족관계를 배려해서 본가, 처가 등 가족 범위를 사용자가 직접 조정해 원하는 가족만의 공간을 따로 만들 수 있게 했다.

다른 앱과 다른 ‘패밀리’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폰 활용이 서툰 할머니, 할아버지부터 어린 손주들까지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최대한 배려한 것이다. 영어사용을 최소화하고 아이콘보다는 한글로 메뉴 이름을 표기했다. 또한, 한국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 등을 모델로 화면을 구성해 사용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별도의 노력을 기울였다.

오퍼니티 박해정 대표는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이 매일 카카오톡을 통해 대화하고, 카카오스토리를 통해 지인의 소식을 접하는 등 모바일을 통한 소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친구나 지인이 아닌 가장 가까운 가족과 소통하고 추억을 기록하고 열람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가족앱 ‘패밀리’를 통해 마련해보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패밀리’는 출시와 동시에 애플 앱스토어 에디터의 추천(Editors’ Choice)에 선정된 만큼 고객가치 및 디자인, 사용성 등에서 높은 완성도를 인정 받았다. 앱은 애플 앱스토어(https://itunes.apple.com/kr/app/paemilli-jumeoniso...)와 구글 플레이스토어(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를 통해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다.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