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모바일게임 개발조직을 ‘모바일게임개발센터(Mobile Game Development Center, 이하 MGC)’로 확대 개편하고, 배재현 부사장을 총괄 책임자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모바일게임 개발 역량을 한 곳으로 모으고 기존 PC게임 개발 노하우를 접목시켜 시장 변화에 더욱 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해 나간다는 생각이다.

또한 모바일 프로젝트 특성에 부합하는 탄력적이고 유연한 조직 운영, 빠른 의사 결정 프로세스와 함께 향후 모바일 게임 트랜드에 걸 맞은 새로운 보상 체계도 마련해 국내 최고 수준의 모바일 개발 조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현재 사내 공지를 통해 블레이드 & 소울 TCG(Trading card game, 트레이딩 카드 게임) 외에 다양한 신규 모바일게임 개발 인력을 모집 중이며, 상반기 중 모바일 경력직 채용 또한 준비 중이다.

배재현 부사장은 “엔씨소프트가 모바일 분야에서도 최고 수준이 될 수 있도록 책임 있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며 “향후 모바일 시장 트랜드를 주도할 수 있는 수준 높은 모바일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지난 25일 일본 대표 모바일 게임업체 그리(GREE)와 함께 ‘리니지’ 최초의 모바일 소셜 게임 ‘리니지 The Second Moon’의 일본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였고, 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모두의 게임’을 자회사를 통해 서비스하고 있다.

또한 태블릿 PC 교육용 모바일 앱 시리즈 ‘숲에서 만난 곤충’과 ‘재미있는 야구 백서’는 각각 ‘아시아 앱 콘테스트’ 은상과 과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UN WFP(세계식량계획)와 공동으로 빈민 아동에게 식량을 제공하는 공익 게임 ‘프리라이스’ 모바일 게임을 상반기 내 선보일 예정이다.
Posted by VIJAYA
TAG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